‘극단적 선택’ S증권 직원, 수십억원대 개인 거래 드러나
‘극단적 선택’ S증권 직원, 수십억원대 개인 거래 드러나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9.01.0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증권 “내부조사단 통해 추가 불법 거래 여부 확인 중”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투자 명분으로 고객이나 지인들과 수십억원대 사적 거래를 한 S증권 직원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9일 경찰과 S증권에 따르면 지난 2일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도로에 주차 중인 SUV 차량에서 S증권 해운대지점 투자상품 상담 담당 직원 A(40)씨가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혐의가 없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사망하면서 투자를 명분으로 수십억원대 사적 거래를 해 온 사실도 드러났다.

S증권에 따르면 A씨가 개인 은행 계좌를 통해 고객이나 지인들과 수십억원대 거래를 해 왔다. A씨가 높은 수익을 주겠다며 투자를 권유해 이뤄진 거래로 알려졌으며 증권사에서 파악한 금액만 10억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S증권은 내부 조사단을 꾸려 실태 파악에 나선 상황이다.

S증권은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A씨 사망 원인 등에 대해서는 보도에 나온 것 이상 알고 있는게 없다”며 “다만 내부 조사단을 꾸려 A씨가 관리했던 모든 계좌를 파악해서 불법적 거래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A씨의 개인 거래는) 현재까지 은행계좌를 통한 개인간의 거래로 파악하고 있다”며 “증권 계좌에서 벌어졌다면 당연히 확인이 됐을 텐데 은행 계좌로만 거래된 것이라 파악이 어려웠다. 미리 알았다면 당연히 조치가 이뤄졌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