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8곳 승인…도시재생 활성화 기대
국토부,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8곳 승인…도시재생 활성화 기대
  • 이하늘 인턴기자
  • 승인 2019.01.1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투데이신문 이하늘 인턴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도심에 위치한 지방자치단체 소유의 노후 공공청사를 공공임대주택과 신청사, 주민편의시설 등의 개선을 위해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을 활성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9일 국토부는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울산, 제주, 김천 등 8곳 1167호의 주택건설 사업계획을 승인했다. 사업계획이 승인된 8곳은 지난 2017년 선도사업 때 선정된 5곳이 포함됐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도심 내에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공공서비스의 수준도 함께 향상시킬 수 있고 다양한 주민편의시설도 함께 건설해 도시재생 활성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토부는 오는 2022년까지 1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 말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대상지를 공모했으며, 성도 및 공모사업으로 전국 42곳 6300호를 사업대상지로 선정·추진 중이다. 2018년부터는 수시공모 방식으로 전환해 이 사업을 희망하는 지자체는 언제든 공모 신청을 할 수 있다.

울산시 신정동 어린이집을 재건축해 보육환경을 개선하고 신정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공영주차장(90면)과 행복주택(100호)을 건설한다. 제주시 일도이동 주민센터를 재건축해 주민센터와 행복주택(120호)을 건설하고, 추가로 공영주차장(189면)을 확보한다. 서귀포시 서귀동 중앙동 주민센터와 청소년문화의집 등을 재건축하고 행복주택(80호)을 함께 신축한다.

예산군 예산리 옛 예산군청 이전부지에 행복주택(150호)과 지역편의시설을 건설한다. 천안시 두정동 두정문화회관을 재건축해 교육·복지시설을 개선하고 행복주택(400호)을 계획했다. 김천시 평화동 옛 KT&G 사옥부지를 활용해 복합문화센터와 행복주택(99호) 등이 들어선다.

포항시 북구 옛 중앙초등학교 부지에 주민공동시설과 행복주택(120호)와 문화예술팩토리, 북구청을 건설한다. 정읍시 수성동 수성동주민센터와 공영주차장 부지에 주민센터를 재건축하고 주민지원시설과 행복주택(98호) 등이 신축된다.

위 8곳은 2019년 착공해 오는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가 가능할 전망이며 도심 내 청년층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 김정희 공공주택추진단장은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은 국민의 주거안정과 공공서비스 수준 향상, 생활 기반 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이다”며 올해부터 사업물량을 확대할 계획으로 지자체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