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명예훼손·무고 혐의 첫 공판준비기일…혐의 부인
정봉주, 명예훼손·무고 혐의 첫 공판준비기일…혐의 부인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9.01.1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봉주 전 의원 ⓒ뉴시스
정봉주 전 의원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기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정봉주 전 국회의원 측이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정 전 의원의 변호인은 11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28부(부장판사 최병철) 심리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명예훼손, 무고 등 혐의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성추행 사실은 없다”며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변호인은 “이 사건의 핵심은 정 전 의원이 성추행 피해자로 지목된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있느냐인데, 그런 사실이 없기에 허위사실 공표, 무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정 전 의원이 호텔 레스토랑에서 A씨를 만난 사실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정 전 의원의 기억이 명확치 않아 어떻게 정리할지 추후 의견서를 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언론매체 프레시안은 지난해 3월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여성 A씨를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A씨를 호텔에서 만난 사실도, 추행한 사실도 없다”며 “해당 보도는 새빨간 거짓말, 가짜뉴스,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했다.

또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기자들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공직선거법 뮈반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프레시안 측도 명예훼손 혐의로 정 전 의원을 맞고소 했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은 자신이 사건 당일 호텔에서 사용한 카드 결제내역이 나오자 고소를 취하하고 자신의 해명이 잘못됐다고 인정했다.

검찰은 추가 수사를 벌여 정 전 의원이 의혹을 보도한 기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시장 선거에서 당선되기 위해 허위사실을 퍼뜨렸다고 보고 불구속 기소했다.

정 전 의원의 2차 공판준비기일은 3월 7일에 열릴 예정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