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자연의 섭리로 종횡무진 파헤친 ‘부의 비밀’…민경두 스카이데일리 대표이사 펴내
[신간] 자연의 섭리로 종횡무진 파헤친 ‘부의 비밀’…민경두 스카이데일리 대표이사 펴내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1.1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경제논리가 아닌 자연과학의 눈으로 본 ‘자유시장경제’가 영속성을 갖고 인류에게 계속 공헌하는 시스템으로 번영할 수밖에 없다는 원리를 담아낸 신간 ‘부(富)의 열쇠’(논형, 608쪽, 양장)가 출간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돈과 인간의 질서’란 부제가 달린 이 책은 ‘부의 비밀’을 독특한 에너지 원리인 물리학·수학 등을 기반으로 철학·종교·역사·문학까지 넘나들며 풀어내고 있다.

기자와 언론인으로 활동해 온 저자 민경두(스카이데일리·스카이엔 대표이사)는 빈부가 갈리는 근원적 이유에 대해 알고 싶어 시작한 공부를 통해 빈부의 운명까지 볼 수 있는 현대 자본주의 시대 성공담론을 무려 600여쪽에 걸쳐 담아냈다.

책에는 돈의 세속적 모습부터 인간과 생명의 정밀한 질서에 어떻게 관여돼 있고 얽혀 있는지 자유시장경제가 존립해 온 다양한 인과율(因果律)의 원리로 정교하게 묘사돼 있다.

저자에 따르면 이 인과율은 자유의지 에너지가 작동하는 자유시장경제가 필연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논지로 이어진다. 인과율에 따른 돈은 자신에게 주어진 일과 그 소명의 과정에 충실할 때 자신의 손에 쥐어지는 부가가치 효율로 설명되고 있다.

저자는 돈 흐름의 예측이 불가능한 카오스의 현상계에서 부가가치로 쌓이는 부가 인간의 자유의지에 의해 선명하게 드러나는 역설적인 원리를 체계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 때 돈은 대상 자체를 넘어 인식의 주체인 인간의 눈과 귀가 되기까지 하는 자연의 에너지 원리를 글 곳곳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는 돈의 길목이 확연히 보이는 수순이라고 저자는 주장한다.

따라서 이 책에서는 생명이 가져야 할 소중한 자유의지가 부각되고 있다. 인간의 자유의지는 돈을 만들고 돈을 쌓으며 그 돈을 잡는 방법을 알고 있는 가운데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시장의 핵심 에너지로 강력히 옹립되고 있다. 

인간은 이런 시장에서 끝없는 출발(분기)의 반복을 통해 선택하는 행위인 ‘책임’을 갖는 치열한 휴먼지향성 운동을 하게 된다고 설명한다. 이 느낌을 갖게 되면 반드시 ‘부의 행운’을 스스로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안내한다. 또한 자신도 ‘부의 기운’이 느껴지면서 앞으로 걸어갈 운명적인 ‘부의 로드맵’을 설계할 혜안도 생긴다고 한다.

민경두 대표는 “인간이 실시간으로 삶을 소통하는 곳은 우리 모두가 사는 자유시장경제를 근간으로 한 사회이며 국가다”라며 “돈을 버는 일과 부의 소유는 결국 우리들 모두의 자신에 의해 무한변수가 분기하면서 생기는 수많은 미지의 길에 보다 많은 ‘부가가치 분산의 방식’으로 결정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