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롯데마트, ‘죽음의 30분 배달제’ 위험성 알고도 도입 예정
[단독] 롯데마트, ‘죽음의 30분 배달제’ 위험성 알고도 도입 예정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1.17 16:57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 업계 최단 30분 배송 서비스 시행 앞둬
구체적인 안전 확보 방안 등에 대해선 말 아껴
라이더유니온 “시대 역행, 구태의연한 서비스”
사측 “안전부분 충분히 생각하고 도입할 것”

 

 

ⓒ투데이신문 이하늘 인턴기자

【투데이신문 김소희 기자】 대형마트 업계 3위 롯데마트가 배달원들의 인명사고로 폐지된 과거 피자브랜드 30분 배송 서비스의 위험성을 알면서도 도입한다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빠른 배송을 위해 배차 시간 등 제약이 있는 배송차량 대신 오토바이 등 이륜차를 활용해 결제 후 30분 만에 배송되는 30분 배송 서비스를 오는 3월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롯데마트는 이미 3시간 만에 배송되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12월 13일 금천점을 오픈하면서 ‘QR코드 스캔 3시간 배송’서비스를 도입했다. 이는 바구니를 들지 않고 제품 앞에 표기된 QR코드를 스캔 후 결제하면 3시간 내로 배송되는 시스템이다.

롯데마트가 도입하려 하는 30분 배송 서비스는 피자브랜드 도미노피자, 피자헛 등에서 시행된 바 있다. 해당 서비스는 주문 후 30분 내 배달되는 서비스로 배달원이 제한 시간 내 배달하지 못할 경우 고객은 피자 값을 할인받거나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었다.

당시 피자 배달원들은 30분 안에 피자를 배달하지 못하면 가게에서 불이익을 받아 도로위에서 생명을 담보로 질주를 할 수 밖에 없었다.

지난 2011년 2월 13일 도미노피자에서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A(18)군은 영등포구 문래동 사거리에서 시내버스에 부딪혀 사망했다. 이보다 앞서 2010년 12월에도 피자헛에서 배달원으로 근무한 B(24)씨가 금천구에서 배달 중 택시와 충돌해 사고로 사망했다. 거듭된 배달원의 사고에 피자브랜드들은 30분 배송 서비스를 폐지했다.

이런 상황에서 롯데마트의 30분 배송 도입은 업계의 주목을 받기 충분했다.

본지 취재 결과 롯데마트는 과거 피자헛 등 피자브랜드에서 시행됐던 30분 배송 서비스의 시행‧폐지된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투데이신문>과의 통화에서 “과거 피자브랜드 30분 배송 서비스가 시행됐다가 폐지됐던 사실을 알고 있다”며 “안전부분을 충분히 생각하고 도입할 예정이다”라면서 구체적인 안전 확보 방안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유통업계의 배송은 대부분 외주업체 또는 개인사업자가 담당하고 있다. 본사는 외주업체에 소속된 배달원이 어떤 보험에 가입돼있는지, 교통사고 발생 시 어떤 안전 매뉴얼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없다.

뿐만 아니라 배달원은 외주업체에 속해있기 때문에 배송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할 경우 본사는 어떠한 책임도지지 않는다. 배달원이 개인사업자일 경우 사고 시 모든 치료비 등은 모두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것이다.

때문에 롯데마트가 30분 배달원을 직접 고용할지, 외주업체를 통해 계약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대해 롯데마트의 또 다른 관계자는 “배달원을 직고용 할지, 협력업체와 계약할지도 고민 중”이며 “배달에 앞서 배달원들에게 30분 배송에 대해 충분히 설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유료회원을 대상으로 할지, 특정 금액 이상 구매 시 배송을 해줄지 구체적인 게 정해지지 않았다”며 “배송 가능 범위, 수단, 비용 등을 고려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롯데마트의 30분 배송 서비스 도입과 관련해 배달노동자 단체는 시대를 역행하는 배송 서비스라고 입을 모았다.

배달원 권익보호단체 라이더유니온 박정훈 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피자배달 사망사고 이후 폐지된 제도를 다시 도입한다는 건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다”라며 “배달원들의 속도에 대해 사회적인 우려가 높은데 이 같은 사회적 인식을 읽지 않은 구태의연한 서비스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배송 시간에 대해 제한을 둔다면 끼어들기 등을 해야 한다. 교통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로 이어져 위험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노동환경건강연구소 한인임 연구원은 “생명을 담보로 30분 만에 배송을 해야 한다는 건 굉장히 위험하다”면서 “대기업인 롯데에서 이런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