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박지원 저격’한 손혜원에 “제헌국회 이래 이런 의원 없어”
평화당, ‘박지원 저격’한 손혜원에 “제헌국회 이래 이런 의원 없어”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2.0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무소속 손혜원 의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뉴시스
왼쪽부터 무소속 손혜원 의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민주평화당은 6일 자당 소속 박지원 의원을 저격한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 대해 “제헌국회 이래 이런 국회의원은 없었고 20대 국회에서도 최악의 국회의원”이라며 비판했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손 의원이 설날 연휴에 박지원 의원을 공격한 것은 정치인으로서 예의도 없고 금도에도 어긋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민족대명절인 설날에는 누구나 덕담을 주고받지 악담을 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이해관계를 위해 상임위, 국정감사장에서 사활을 걸고 전방위로 뛰는 국회의원은 처음 봤다”고 지적했다.

앞서 손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남 목포를 지역구로 둔 박 의원과 관련된 기사를 공유하면서 “새벽부터 주민과 악수하고 다니는 게 국회의원으로서 할 일의 모두는 아니다”라며 “점점 감소해가는 목포의 인구를 늘리기 위해 목포 3선 의원은 어떤 노력을 했는가. 1000만 관광객이 몰려드는 이웃 도시 순천, 여수를 보면서 목포 3선 의원은 아무 죄책감도 없나”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목포 3선의원은 반성하고 부끄러워하며 목포시민들께 사과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제 목포를 제대로 발전시킬 좋은 후배 정치인, 저와 함께 잘 찾아보자”라면서 공세의 수위를 높인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오죽했으면 헌정사상 처음으로 국회에서 동료 국회의원을 상대로 ‘xxx방지법’이 만들어졌겠는가”라며 “국회의원으로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고, 국회의원으로서 갖춰야 할 품성을 갖추지 못한 것”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목포는 누가 누구를 당선시키고 낙선시키고 하는 곳이 아니다. 목포시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손 의원은 지금 목포를 이야기할 때가 아니고 검찰수사나 신경 쓰기 바란다”고 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