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27~28일 베트남에서 만난다
북미 정상, 27~28일 베트남에서 만난다
  • 한정욱 기자
  • 승인 2019.02.0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각)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각)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투데이신문 한정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갖는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회담 이후 8개월여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각) 미 의회에서 가진 국정연설에서 “아직 할 일이 많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정책의 일환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사적 압박을 지속하고 있다”며 “우리의 포로들은 송환되고 있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가 미국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회담 개최 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미국은 보안상 이점이 있는 다낭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위해 경기 오산 미군기지에서 미군기를 타고 서해직항로를 통해 평양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방북에서 비건 대표는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다룰 주요 의제에 대한 실무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미와 이어진 스웨덴 남북미 3자 협상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관련 접점을 찾는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이번 북미 간 실무회담에서는 보다 핵심적인 의제에 대한 합의점을 마련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