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학생 3명 중 1명 반값 등록금 혜택 받는다
올해 대학생 3명 중 1명 반값 등록금 혜택 받는다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9.02.0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2년 9월에 열린 반값등록금 약속 이행 촉구 기자회견 ⓒ뉴시스
지난 2012년 9월에 열린 반값등록금 약속 이행 촉구 기자회견 ⓒ뉴시스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올해 반값 등록금 수혜 대학생 수가 약 70만명으로 늘어나면서 3명 중 1명이 혜택을 받게 된다.

교육부는 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국가장학금 지원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국가장학금 수혜자는 112만명이었으며, 가계 소득에 따라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과 6구간(총 1~8구간)이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1인당 평균 수혜 금액은 연 319만원으로 정도로 집계됐다.

올해 국가장학금 예산으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3억 6000만원이 투입된다. 지원 대상 또한 가계 소득에 따라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과 6구간으로 같으나, 6구간의 범위가 늘어나 약 70만명의 학생들이 실질적인 반값 등록금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대학생의 경우 국가장학금 소득구간 산정 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소득공제 금액을 100만원에서 130만원으로 인상했다.

아울러 대학생들의 개별신청에 따라 일부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해오던 입학금은 올해부터 별도의 신청 없이도 일부 우선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조정했다. 만약 대학 측에서 우선 감면 혜택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후에 지급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이 밖에 소득구간 산정 절차도 일부 개선되며, 향후 소득구간 산정 시 식구수를 반영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학생과 학부모의 등록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정부 학자금 지원 제도를 세심히 갖춰나갈 계획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