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상습 성폭행’ 조재범 기소의견 검찰 송치
경찰, ‘상습 성폭행’ 조재범 기소의견 검찰 송치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9.02.0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지난해 6월 18일 수원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지난해 6월 18일 수원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조 전 코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7일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조 전 코치를 검찰에 송치한다.

조 전 코치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국가대표 선수촌, 한국체육대학교 빙상장 등 7곳에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조 전 코치는 문자메시지로 심 선수에게 강요·협박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심 선수는 지난해 12월 조 전 코치에게 수차례의 성폭행·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경찰은 4차례의 피해자 조사를 진행했으며 조 전 코치의 자택, 차량, 구치소 등을 압수수색해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 태블릿 PC 등을 확보했다.

조 전 코치는 자신의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으나 경찰은 심 선수의 구체적이고 일관된 진술과 조 전 코치, 심 선수 간의 문자메시지, 동료 선수·지인 등 참고인 진술을 바탕으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진술분석전문가도 심 선수가 직접 경험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부분까지 구체적으로 진술했으며 진술 맥락이 잘 이어져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 전 코치는 심 선수를 비롯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항소했으나 지난달 30일 2심서 징역 1년 6개월로 형량이 늘어 수감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