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5.18 모독 공청회’에 질타…“자유한국당, 국민께 사죄하라”
여야 4당, ‘5.18 모독 공청회’에 질타…“자유한국당, 국민께 사죄하라”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2.09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우논객 지만원(왼쪽 두 번째)씨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뉴시스
극우논객 지만원(왼쪽 두 번째)씨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여야 4당은 9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등과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규정한데 대해 질타를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 대표를 자임하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역사날조와 안보사기의 전과자이며 혐의자인 지만원씨를 민의의 전당인 국회로 불러들이고도 모자라 지만원씨의 발언에 동조하거나 지씨보다 더 강한 어조로 5.18 민주화 운동과 유공자들을 비난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에 묻는다. 원내대변인의 입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날조하고 유공자들을 모욕한 것은 당의 공식 입장인가”라며 “만일 공식 입장이 아니라면, 광주의 원혼을 모독하고 광주시민의 명예를 더럽힌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당장 출당조치하고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들께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그리고 지만원,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으로 역사에 기록될 인물”이라며 “자유한국당의 정체는 무엇인가. 궤변, 선동, 왜곡이 일상화다. 역사도, 인물도, 철학도 빈곤한 자유한국당”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왜곡한 사람에게 국회를 내준 속내가 궁금하다. 시대의 아픔을 가볍게 여기지 마라”며 “갈 때까지 간, 오만방자한당은 배설에 가까운 망언을 그만 멈춰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 역시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은 5.18 광주학살을 주도한 전두환의 후예임을 스스로 인정하는가”라며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몇몇 같은당 국회의원의 주장처럼 지만원에 동조하면서 광주항쟁에 북한군이 개입했고 전두환이 영웅이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믿고 있는지 그 입장을 명확히 밝혀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군사독재정권에 뿌리는 두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태생적 한계는 어쩔 수 없나보다. 시시때때로 군사독재정권의 망령에 사로잡히니 이쯤 되면 지만원씨는 자유한국당의 비선실세가 맞다”며 “온전한 정신으로는 도무지 할 수 없는 자유한국당의 5.18 망발은 망조라는 이름의 열차를 탄 것”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