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파문 커지는 ‘5.18 폄훼 논란’에 공청회 진상파악 지시
김병준, 파문 커지는 ‘5.18 폄훼 논란’에 공청회 진상파악 지시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2.11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파문이 계속 커지고 있는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논란에 대해 진상파악을 지시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비대위원장으로서 다시 한번 광주시민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비롯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 등으로 폄훼한 것을 두고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이에 대해 김 비대위원장은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문제가 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와 관련해 △행사의 개최 경위 △행사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의 주장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 △주최 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 공청회 전반에 대한 진상 파악을 지시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오는 12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국회의원 제명 절차를 밟는데 뜻을 모았다.

이와 관련해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직후 “우리 당내 문제”라며 “우리 당에서 고민하도록 놔달라고 말하고 싶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사견임을 전제로 “기본적으로 (자유한국당은) 보수 정당 아닌가. 정당 안에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 게 보수 정당의 생명력”이라며 “기본적으로 당내에 있는 소수의 의견을 다양성의 일환으로 소화할 수 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