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쌍용차·용산’ 진압 경찰관 트라우마 치료 지원
경찰청, ‘쌍용차·용산’ 진압 경찰관 트라우마 치료 지원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9.02.1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남영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이 지난해 9월 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브리핑룸에서 용산참사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유남영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이 지난해 9월 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브리핑룸에서 용산참사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경찰이 지난 2008년 쌍용자동차 파업과 2009년 용산참사 당시 진압에 투입된 경찰관들의 트라우마 치료에 나선다.

12일 경찰청 ‘진상조사위원회 권고 후속조치 계획’에 따르면 경찰은 이달부터 쌍용차 파업 진압과 용산참사에 투입돼 정신적·육체적 피해가 남아있는 경찰관에게 완치될 때까지 경찰청 예산으로 치료비용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해 8~9월 ‘집회·시위·철거현장 등 경찰 투입과정에서 정신·육체적 피해를 입은 이들에 대해 책임 있는 치료 및 회복 조치를 취하라’고 경찰청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경찰청은 당시 집회·시위현장에 투입돼 공상(公傷)이 인정된 95명의 치료를 지원하는 한편 공상자로 인정되지 않았어도 트라우마 등을 겪고 있어 치료가 필요한 인원이 있는지 파악에 나설 계획이다.

치료는 경찰관의 스트레스 관리와 트라우마 치료를 위해 설립된 전국 9곳의 ‘마음동행센터’에서 진행되며 각종 검사와 상담, 전문의 진료를 받을 수 있다. 마음동행센터는 올해 하반기까지 9곳이 추가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