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새 사장에 성대규 보험개발원장 내정…3월 주총서 최종 선임
신한생명, 새 사장에 성대규 보험개발원장 내정…3월 주총서 최종 선임
  • 박주환 기자
  • 승인 2019.02.1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대규 보험개발원장, 신한생명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
당초 내정됐던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고사 의지 밝혀
신한생명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보험개발원 성대규 원장 ⓒ뉴시스
신한생명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보험개발원 성대규 원장 ⓒ뉴시스

【투데이신문 박주환 기자】 신한생명의 신임 대표이사로 보험개발원 성대규 원장이 새롭게 내정됐다. 앞서 내정됐던 오렌지라이프 정문국 사장이 고사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정 내정자의 결정에는 구조조정을 우려한 노조의 반대가 상당부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신한금융지주는 서울 중구 세종대로 본사에서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고 성 원장을 신한생명의 새로운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지주는 당초 오렌지라이프 정 사장을 신한생명 대표로 내정했지만 본인이 고사함에 따라 신임 후보를 추천했다고 전했다. 

새롭게 내정된 성 후보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 심의를 거쳐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될 계획이다. 

다만 성 후보는 아직 보험개발원장의 임기가 8개월가량 남아있어 일정 조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재임 중인 신한생명 이병찬 사장은 다음 달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신한생명 노조는 정문국 내정자의 대표이사 추천을 강하게 반대해왔다. 정 내정자가 업계에서 구조조정 전문가로 거론되는 만큼 취임 이후 대대적인 인력감축이 예상된다는 이유 때문이다. 

이에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은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지만 노조는 믿을 수 없다며 최근까지 정 내정자의 후보 철회를 요구해왔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투데이신문>과의 통화에서 “정 내정자 본인이 오렌지라이프 조직의 안정화를 위해서 신한생명 대표이사직을 고사하겠다고 전해왔다”라며 “신임 성대규 내정자는 업계에서 상당히 인정받는 인물로 알고 있다. 주총을 통해 3월 최종 선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