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교섭단체 3당, 국회 정상화 협상 결렬
여야 교섭단체 3당, 국회 정상화 협상 결렬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2.1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갖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뉴시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갖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여야 교섭단체 3당이 18일 국회 정상화를 위한 원내대표 회동에 나섰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협상이 결렬됐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2월 임시국회 정상화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하지만 회동은 1시간도 채 안 돼 끝났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회동에서 합의된 사항은 없다. 서로 입장 차만 확인하고 헤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입장을 분명하게 다시 한번 확인했고, 제 입장도 얘기했다”며 “빠른 시일 내에 국회를 정상화 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협상 일정과 관련해서는 “나 원내대표가 대구 전당대회에 간다”며 “지금 현재로서는 오늘 만날 기회는 없을 것 같다. 원내수석부대표간 논의 등을 통해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당이 김태우 특검 수용 자체에 매우 부정적이니 이번 국회를 열기 위해 특검 부분은 미뤘다”며 “손혜원 의원 국정조사하고 여당이 주장하는 이해충돌조사위를 설치하자는 수준에서 국회 정상화를 하겠다고 제안했음에도 여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최소한이다. 최소한 주장을 받아들여 국회를 정상화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당초 국회 정상화 4대 조건 가운데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 특검 요구 대신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국정조사 대신 이해충돌조사위원회를 설치해 함께 조사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늘 최종 합의는 없었지만 양당의 정확한 의사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