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흥행 캡틴으로 등극…2019년 최고 오프닝·역대 3월 최고 오프닝 기록
‘캡틴 마블’, 흥행 캡틴으로 등극…2019년 최고 오프닝·역대 3월 최고 오프닝 기록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9.03.0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신문 김소정 기자】 2019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시작을 알리는 <캡틴 마블>이 개봉 첫 날부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캡틴 마블>은 2019년 최고 오프닝 및 역대 3월 개봉 영화 최고 오프닝까지 새로운 흥행 역사를 쓰며 ‘흥행 캡틴’의 등장을 알리고 있는 것.

<캡틴 마블>은 개봉일인 3월 6일 46만857명(누적관객수 46만1481명, 영진위 통합전산망 7일 오전 7시 기준)의 관객을 불러모으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는 올해 개봉한 <극한직업>의 개봉 첫 날 관객수인 36만8582명 등을 가뿐히 넘은 2019년 최고 오프닝 기록이다.

또한 역대 3월 흥행 1위인 <미녀와 야수>(2017) 개봉일 관객수 16만6930명과 약 30만명 차이로 넘어섰으며, 역대 3월 오프닝 관객수 1위인 <해빙>(2017) 오프닝 38만6128명까지 6만명 이상의 차이로 경신한 기록이다. 여기에 마블 솔로무비 흥행 1위인 <아이언맨 3>(2013, 최종 관객수 900만1679명)의 개봉일 관객수 42만2504명까지 넘어서며 마블 솔로무비 최고 예매율에 이어 박스오피스까지 새 역사를 쓰기 시작했다.

영화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면서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이다.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이자 4월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연결고리가 될 새로운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부터 캡틴 마블과 닉 퓨리의 유쾌한 콤비 플레이, 우주적 스케일의 액션과 다양한 캐릭터의 활약,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까지 무수한 매력을 갖췄다. 8일(금, 현지시각) 북미 개봉을 앞두고 대한민국에서 전세계 최초 개봉한 <캡틴 마블>은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를 향한 대한민국의 뜨거운 사랑과 관심으로 3월 최고의 흥행 주자로 등극할 것으로 보인다.

‘흥행 캡틴’에 등극한 박스오피스 1위 영화 <캡틴 마블>은 2D, 3D, IMAX 2D, IMAX 3D, 4DX, SCREENX, MX, Super Plex G, Super S, Super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절찬 상영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