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22년까지 수소버스 2000대 도입…7대 혁신기술 확산 계획 발표
국토부, 2022년까지 수소버스 2000대 도입…7대 혁신기술 확산 계획 발표
  • 홍세기 기자
  • 승인 2019.03.0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경제·스마트시티·드론·자율차·스마트건설·제로에너지건축·데이터경제 제시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투데이신문 홍세기 기자】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수소버스 2000대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고 수소도시를 시범 운영한다. 또 드론 활성화를 위해 실증도시를 선정하고 자율주행버스도 시범 운행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올해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7대 혁신기술 확산 계획 등을 보고했다.

국토부가 밝힌 7대 혁신기술은 ▲수소경제 ▲스마트시티 ▲드론 ▲자율차 ▲스마트건설 ▲제로에너지건축(ZEB) ▲데이터 경제 등이다.

국토부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중교통을 수소차로 단계적으로 전환하고 수소도시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수소버스는 올해 서울, 부산 등에서 35대를 운행하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2000대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또 수소차 충전·정비 시설을 갖춘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고 고속도로(10월 착공), 행복도시(세종신청사 인근, 2021년), 혁신도시 등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수소충전소를 확충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소 에너지 기반 시범도시는 신도시 등을 대상으로 연내에 3곳 안팎을 선정해 마을·도시 단위의 수소 에너지 생산·관리·이용 가능성을 실증하기로 했다.

스마트시티는 세종·부산 국가시범도시 부지 조성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4월엔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챌린지 사업’도 본격화한다.

자율주행차는 2020년 레벨3 상용화에 대비해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제도적인 기반을 마련하고, 10월부턴 정부세종청사에서 자율주행버스를 시범 운행할 예정이다.

전용 시험장인 케이-시티(K-City)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지원 지구’를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조성해 생태계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드론도 일상화·상용화의 일환으로 ‘드론 실증도시’를 선정하고, 드론을 활용한 귀갓길 지킴이, 미세먼지 측정 등 지역 맞춤형 모델을 발굴해 지원하는 작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스마트 건설기술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 턴키사업도 도입한다.

도시재생뉴딜사업 구역 안에 제로에너지 마을을 조성하는 등 공공 주도로 제로에너지건축을 확산시키기로 했다.

국토·교통 분야별 빅데이트 플랫폼도 구축해 정보 개방·유통 방식도 혁신하기로 했다.

아울러 건설·운수 산업의 저임금, 업역규제 문제도 개선할 계획이다. 업역 폐지가 현장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종합·전문 업역 간 상호 실적 인정, 발주제도 개편 등을 추진하고 시급한 업종을 중심으로 업역체계를 개편하기로 했다. 임금 직접지급제를 오는 6월부터 공공공사에 전면 확대 적용해 일자리 개선 노력도 지속할 계획이다.

택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만큼 생활물류서비스법을 제정하고 신규 증차, 투자지원 등을 통해 택배·늘찬배달(퀵·이륜차) 산업 발전을 본격화한다.

종사자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해 사업자 책임도 강화된다. 10월엔 컨테이너·시멘트 안전운임을 공표해 내년에 시행하는 화물차안전운임에 대비하기로 했다.

항공산업의 성장을 위해 시장질서 교란, 소비자 피해 유발 등을 일으키는 항공사엔 1~2년 간 신규 운수권 배분을 제한하는 등 경영문화 개선을 유도하기로 했다. 또 사천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항공기 정비사업(MRO)에 본격 착수해 신산업 육성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우량 공모·상장리츠에 주택도시기급 여유자금 투자를 확대하고 공모·상장 중심 제도 정비 등 부동산투자법을 전면 개정해 리츠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 산하 23개 공공기관 소속 65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좋은 일자리 창출 노력도 지속할 계획이다. 특히, 건설 분야 청년 인재 육성을 위해 특성화고 취업현장 연계 교육을 확대하고 취업 매칭도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