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2주째 하락…자유한국당은 30%대 회복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2주째 하락…자유한국당은 30%대 회복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3.1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북미관계 악화 가능성 제기와 미세먼지 여파에 하락했다. 자유한국당은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으로 30%대 지지율을 회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지난 4~8일까지 전국 성인 2518명을 대상으로 한 3월 1주차 주간 집계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 집계보다 3.1%p 하락한 46.3%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부정적 평가는 2.4%p 오른 46.8%였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0.7%p 증가한 6.9%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개학연기 사태 보도가 확대된 4일에는 48.5%(부정평가 46.1%)로 내렸고, 미세먼지 악화 보도가 증가했던 5일에도 48.4%(부정평가 46.0%)로 약세가 지속됐다.

이후 정부의 미세먼지 대응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된 6일에도 46.1%(부정평가 46.2%)로 하락했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 복구 정황과 더불어 북미관계 악화 가능성 보도가 급증했던 7일에도 44.2%(부정평가 48.4%)로 내렸다가, 7개 부처 개각이 있었던 8일에는 44.7%(부정평가 47.3%)를 기록하며 나흘 하락세가 멈춘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부산·울산·경남(PK)과 충청권, 경기·인천, 서울, 30대와 50대, 40대, 무직과 학생, 노동직, 사무직, 중도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대구·경북(TK)과 호남, 가정주부, 진보층에서는 상승했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하락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 복구 정황에 이은 북미관계 악화 가능성 보도가 이어지고, 미세먼지 등 민생과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당별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 주간 집계에 비해 1.1%p 내린 37.2%를 기록, 2주째 하락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6%p 상승한 30.4%로 3주 연속 오르며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되기 직전인 2016년 10월 2주차(31.5%) 이후 약 2년 5개월여 만에 지지율 30%대를 회복했다.

이 같은 자유한국당의 상승세에 대해 리얼미터는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를 중심으로 새 지도부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는 등 2.27 전당대회 효과가 이어지고,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미세먼지 악화 등 한반도평화·민생·경제의 어려움 가중에 의한 반사이익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부연했다.

정의당은 0.1%p 오른 7.0%로 1주 만에 다시 바른미래당을 앞섰고, 바른미래당은 1.1%p 하락한 6.2%, 민주평화당은 0.6%p 내린 2.1%로 조사됐다. 이외 기타정당은 0.2%p 하락한 1.6%, 무당층은 1.3%p 증가한 15.5%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주간 집계는 지난 4~8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7425명에 통화를 시도, 최종 2518명이 답해 6.7%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