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국민연금 등 8개 공공기관 동반성장 최하위
석유공사·국민연금 등 8개 공공기관 동반성장 최하위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9.03.17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한국남동발전을 비롯한 국토정보공사, 농어촌공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7개 공공기관이 동반성장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반면 한국석유공사, 한국조폐공사, 대한석탄공사, 한국정보화진흥원 등 8개 공공기관은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58개 공공기관의 ‘2018년 동반성장 추진 실적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결과 7개 기관은 ‘우수’ 등급으로 선정됐으나, 8개 기관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됐다.

이번 평가는 58개 평가 대상 기관을 공기업형(28개), 준정부형(26개), 기타형(4개)으로 나누고, 같은 유형 안에서 상대 평가로 진행됐다.

공기업형에는 남동발전과 남부발전, 동서발전, 중부발전이 준정부형에서는 국토정보공사, 농어촌공사, 코트라 등 7개 기관이 우수등급으로 선정됐다.

반면 개선이 필요한 곳으로는 공기업형에서 석유공사와 석탄공사, 조폐공사가 꼽혔다. 준정부형에서는 국민연금공단, 디자인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화진흥원이 각각 꼽혔다. 기타형에서는 주택관리공단이 개선이 필요한 기관으로 지적됐다.

특히 이중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이 3년 연속, 한국국토정보공사가 2년 연속으로 ‘우수’ 등급을 받았다. 반면 주택관리공단은 3년 연속,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한국석유공사, 한국석탄공사는 2년 연속으로 ‘개선’ 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학계, 연구계 등의 전문가 26명으로 구성된 민간 평가 위원회를 통하여 진행됐으며, 공공기관별 2018년 동반성장 추진실적(75점)과 협력 중소기업 대상 체감도 조사 결과(25점)를 더하여 4개 등급(우수, 양호, 보통, 개선)으로 평가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공기관이 동반성장 문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평가 대상 기관을 큰 폭으로 넓히는 한편, 우수 기관 포상 등 상생 협력 활동을 계속 독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평가 대상 공공기관이 제출한 실적 보고서의 평가 항목별 세부 점수를 각 기관에 통보할 예정”이라며 “각 기관마다 기관의 특성을 반영한 상생 협력 전략을 마련해 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평가 결과는 기획재정부가 해마다 실시하는 ‘공공기관 경영 실적 평가’에도 반영되며, 평가가 만족스럽지 못한 기관에는 전문가가 동반성장의 전략을 세우거나 실천 과제를 찾는 등의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