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세븐, ‘폭언‧강제근무’ 청원에 증언까지…롯데 갑질 논란 확산
코리아세븐, ‘폭언‧강제근무’ 청원에 증언까지…롯데 갑질 논란 확산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9.03.2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측 “유관부서 통해 조사 할 것...문제 확인되면 개선”
ⓒ세븐일레븐
편의점 세븐일레븐 로고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롯데그룹 계열사 코리아세븐이 영업관리 직원을 상대로 무리한 판매 목표를 강요하고 편법으로 과도하게 근무를 시키는 등 갑질을 벌이고 있다는 주장이 거듭 제기되고 있다.

코리아세븐의 갑질 주장 논란은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롯데그룹의 직원 처우를 고발합니다’라는 청원 글을 통해 불거졌다.

자신을 코리아세븐 소속 평범한 30대 직장인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해당 글을 통해 “롯데그룹이 ‘포괄임금제’라는 허울로 수많은 직원들을 52시간 근무 외 강제 노동을 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겉으로는 ‘happy time’ 근무제라며 컴퓨터가 18시 이후 강제로 꺼지게 만들어 놓았지만, 실제로는 프로그램을 지우며 일하라고 한다”며 “퇴근키를 찍고 근무를 시키며 휴일에도 근무를 강제하고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코리아세븐의 세븐일레븐 경영주와 직원에 대한 부당행위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코리아세븐이 전국 9000여개의 세븐일레븐 경영주에게 부담을 안겨주며 이벤트 및 사업을 진행했다”며 “‘Fresh food store’를 만든다는 명목으로 모든 경영주 및 직원들에게 도시락을 할당, 구매하게 하고 있으며 달성하지 못하면 9000여개의 경영주 및 직원들에게 ‘강제 구매’를 하도록 시키고 있다”고 규탄했다.

여기에 점포수를 늘리기 위해 경영주가 계약이 종료된 후에도 폐점과 휴점을 하지 않고 직원들을 점포에 배치해 본인의 월급으로 점포가 돌아가도록 강요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해당 청원은 현재까지 3000명 넘게 동의를 얻고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캡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캡처)

 

익명의 청원에 이어 직접적인 증언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18일 SBSCNBC ‘경제와이드 이슈&’는 코리아세븐의 현장지도를 맡은 직원, 필드코치(FC)가 과도한 실적목표와 관리자의 폭언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입사 5년차인 코리아세븐 담당자는 매주 팀장으로부터 ‘야 이 XX야, 야 XXX아’ ‘목표를 필달하지 못하면 퇴근 못시킨다’ 등의 폭언에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특히 가맹점을 관리하는 필드 코치로 FC로 불리는 이들의 가장 큰 업무인 가맹점 발주량 보고 시 물량이 늘지 않으면 폭언이 쏟아져 각 점포에 주문을 독촉하고, 이 때문에 퇴근시간을 넘기는 일이 빈번하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주 52시간 제도 준수를 위해 오후 6시가 되면 자동으로 컴퓨터가 종료되는 ‘해피타임’ 프로그램을 지우고 일하라는 강요를 받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코리아세븐 FC인 김 모씨는 해당 보도에서 “프로그램을 지우면 컴퓨터가 켜지는 걸 아니까 6시 넘어서도 일을 시키겠죠”라고 말했다.

셧다운 프로그램을 운영하더라도 이 같은 꼼수로 사실상 하루 최대 14시간까지 근무하고 있다는 게 FC들의 주장이다.

이미 계약이 끝난 가맹점 운영을 FC들에게 떠넘긴 정황도 공개됐다. 폐점된 편의점을 맡을 경영주가 나타날 동안 기존 경영주 명의를 지속 한 채 FC에게 암묵적으로 근무를 서게 하고, 실제로 FC 3명이 돌아가면서 6개월 정도 근무를 섰다는 증언도 나왔다.

보도에서는 이익금이 가맹점 주 계좌로 입금됐고 편의점을 실제 운영한 FC가 입금된 돈을 본인 통장으로 송금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의 가맹점주와 담당 FC가 주고받은 문자 내용도 공개됐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코리아세븐 측은 내부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문제가 확인되면 개선하겠다는 입장이다.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제기된 문제가 코리아세븐이 가지고 있는 원리나 원칙에 준하는 조직문화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일부 현장에서 개인의 성향 등으로 인해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같은 사례나 상황을 유관부서를 통해 분명히 전수 조사해 문제점이 있으면 개선할 것이다”이라고 답했다.

코리아세븐 측은 문제가 지적된 해피타임 셧다운제의 경우 최근 프로그램을 삭제해도 PC가 자동으로 꺼지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이와 관련해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시스템에 그와 같은 사각지대가 있는지 몰랐다”며 “국민청원 이후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감지해 개선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코리아세븐과 관련한 증언이 나오면서 다른 롯데 계열사로 갑질논란이 확산 될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에서는 세븐일레븐 뿐만 아니라 롯데쇼핑, 롯데정보통신, 롯데하이마트 등에 대해서도 근무실태를 지적했다.

청원자는 롯데쇼핑에 대해서는 직원들 핸드폰 검사(회사 관련 애플리케이션의 설치유무 검사) , 롯데정보통신의 경우 직원들의 강제 출근 및 강제야근을 지적했다. 롯데하이마트 직원들의 퇴근키 사용 후 연장근로, 롯데마트의 강제 연차 사용 및 출근 요구 등도 언급했다. 롯데지주의 경우 400% 몰아받기 문제도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롯데지주 관계자는 “저희도 (계열사별) 내용을 다 파악하거나 취합을 해서 설명을 드리고 있진 못하다”며 “다만 롯데지주가 성과급 400%를 지급하고 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청원 글에서 제기된 여타 계열사에 대한 내용도 본인이 직접 경험한 것이 아니라 아마 블라인드앱과 같은 커뮤니티에 돌아다니는 것들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