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소하 연설에 집단퇴장한 자유한국당에 “전형적인 소인배 행태”
정의당, 윤소하 연설에 집단퇴장한 자유한국당에 “전형적인 소인배 행태”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3.2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의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던 중 퇴장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의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던 중 퇴장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정의당은 20일 자당 윤소하 원내대표의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본회의장을 집단 퇴장한 데 대해 “윤 원내대표의 국회 연설에서 자유한국당이 또다시 추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윤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 합의를 휴짓조각으로 만들었다고 연설에서 비판하자 소리를 지르면서 집단 퇴장했다. 전형적인 소인배들의 행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원내대표가 팩트로 뼈를 때리니 아프긴 아팠던 모양”이라며 “고언에는 귀를 막고 도망이나 치는 모양새가 비겁하기 짝이 없다. 들어야할 이야기는 회피하고, 연일 뒷방에 숨어서 가짜뉴스나 생산하며 모략을 일삼고 있으니 제1야당이란 이름이 아깝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이제는 왈패집단 정도로나 국민들에게 인식되는 자유한국당”이라며 “눈앞의 의석 하나 지키겠다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송두리째 절벽으로 몰아가고 있다. 계속해서 부당하게 의석수를 챙기겠다는 날강도 심보가 참으로 꼴사납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비판하자 거세게 반발하며 집단 퇴장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