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제안…“형편 되는 대로 장소·형식 구애 말고 만나자”
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제안…“형편 되는 대로 장소·형식 구애 말고 만나자”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4.1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4차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언급하며 “이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의 대화를 발전시켜 다음 단계의 실질적 성과를 준비하는 과정으로 들어섰다”면서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의 시정연설에 대해서는 “북한도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며 “또한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지금까지 그랬듯이 또 한번의 남북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내는 디딤돌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일촉즉발의 대결 상황에서 대화 국면으로 대전환을 이루고,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까지 해낸 상황에서 남북미가 흔들림 없는 대화 의지를 가지고 함께 지혜를 모은다면 앞으로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지난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며 “한미 양국은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평화를 완성하고, 번영과 통일로 가는 길은 반드시 이뤄야 하는 온겨레의 염원이라는 역사적 소명 의식을 가지고 흔들림 없이 그 길로 나아가겠다”며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필요한 일을 마다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다.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강화 등 한반도 평화 질서를 만드는데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