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5.18 망언 논란’ 김순례에 당원권 정지 3개월…김진태는 경고 처분
자유한국당, ‘5.18 망언 논란’ 김순례에 당원권 정지 3개월…김진태는 경고 처분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4.19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의원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회주의자 서훈 이대로 좋은가! 손혜원 부친 유공자 선정 및 김원봉 독립유공자 서훈 가능성 관련’ 토론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의원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회주의자 서훈 이대로 좋은가! 손혜원 부친 유공자 선정 및 김원봉 독립유공자 서훈 가능성 관련’ 토론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 조치가 내려졌다. 함께 논란이 된 김진태 의원은 경고 처분을 받았다.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19일 오후 중앙당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김진태 의원에게 내려진 경고 처분은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처분(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이종명 의원과 함께 지난 2월 8일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했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발제자로 나선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비롯해 이종명, 김순례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김순례 의원과 함께 망언 논란을 빚은 이종명 의원은 지난 2월 14일 당 윤리위에서 제명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당시 전당대회에 당 대표와 최고위원으로 각각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는 전당대회 이후로 보류된 바 있다.

이와 함께 당 윤리위는 청와대 정무수석 당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이용해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가 1심과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김재원 의원에 대한 징계처분을 취소했다. 아울러 최근 세월호 관련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경기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에 대해서는 징계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김순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의 처분을 존중하며, 겸허히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은 “앞으로 심사숙고해 더 정제되고 신중한 발언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리며, 제 자신을 성찰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당과 당원 동지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아울러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5.18유공자 및 유족여러분께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