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이언주, 내보낼 시간 된 것 같다”
하태경 “이언주, 내보낼 시간 된 것 같다”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4.20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의총장을 떠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의총장을 떠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지난 19일 총선 전 자유한국당행을 시사한 같은 당 이언주 의원에 대해 “이제는 이언주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 내에서 더 이상 이언주 의원이 할 일은 없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와 이 의원이 가는 길은 같지 않다”며 “이 의원은 ‘다른 사람들과 같이 (자유한국당) 갔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저는 바른미래당을 멋지게 살려보려 한다”며 자유한국당 복당에 선을 그었다.

앞서 이언주 의원은 이날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저자인 정치평론가 고성국씨와의 대담 중, 자유한국당 입당시점에 관한 질문에 “자유한국당이 오라고 해야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제 와야지’라고 한 마디씩 하면 저는 ‘아유 그럼요’라고 답한다”며 “가능하면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 그렇다고 싫어하는 분들까지 억지로 같이 가겠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함께 자리한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언주 의원은 자유한국당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 아니냐”며 “언제 꽃가마를 태워 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에 이언주 의원은 “확실한 것은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만난다는 것”이라며 “이건 확실히 약속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