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날’ 맞아 거리 나선 장애인들…“권리 보장하는 구체적인 변화 필요”
‘장애인의 날’ 맞아 거리 나선 장애인들…“권리 보장하는 구체적인 변화 필요”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4.20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2019 420장애인차별철폐 1박 2일 전국집중투쟁’을 열고 장애등급제 가짜 폐지 장례식을 열고 있다. ⓒ뉴시스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2019 420장애인차별철폐 1박 2일 전국집중투쟁’을 열고 장애등급제 가짜 폐지 장례식을 열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장애인의 날인 20일 장애인단체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서울 도심에서 장애인에 대한 차별 철폐와 장애등급제 폐지 등을 촉구했다.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2019년 420장애인차별철폐 투쟁결의대회’를 열고 “말뿐인 동정과 시혜가 아니라 장애인의 지역사회 통합과 참여의 권리를 보장하는 구체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는 전날부터 진행된 집중투쟁에 이어 진행됐다. 일부 참가자들은 1박 2일 노숙농성을 하고 이날 행사에 참여했다. 앞서 이들은 19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 세종로사거리 등에서 “예산 반영이 없는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 발표는 가짜”라고 외치며 규탄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정부에 △장애인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 보장 △장애인거주시설 폐쇄 및 탈시설정책 강화 △장애인권리중심 공공성 보장 전달체계 수립 △장애인 이동권 보장 △장애인 노동 및 소득 보장 △장애인 교육 및 주거권 강화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기존의 장애등급제를 대체해 도입되는 서비스지원 종합조사표는 당사자의 필요와 욕구가 반영되지 않는 장애등급제와 유사한 조작 조사표”라며 “장애인 중심 맞춤형 조사표를 마련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발달장애 국가책임제의 핵심적 서비스인 주간활동지원의 경우 서비스 시간이 부족하고 중복 구분 등의 문제가 있어 발달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할 수 없는 것이 실정”이라며 “장애인복지예산을 평균 수준으로 확대하고 장애인거주시설 폐쇄 및 탈시설 계획을 수립, 장애인 개개인의 필요와 욕구에 맞게 서비스를 다양화하는 실질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