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10대 노동자 산재 승인 최다…“4대보험 가입률 높기 때문”
교촌치킨, 10대 노동자 산재 승인 최다…“4대보험 가입률 높기 때문”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4.2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신문 김소희 기자】 프랜차이즈 업체의 산업재해(이하 산재) 승인 사례를 분석한 결과 교촌치킨 근무자가 산재 승인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정의당 이정미 의원실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2016~2018년 19세 미만 청소년 노동자 산재 승인 자료’를 본지가 확인한 결과 지난 3년간 산재를 신청한 19세 미만 노동자 3116명 중 3025명(일부승인 포함)의 산재 신청이 승인됐다. 이 중 음식‧숙박업 근무 중 사고를 당한 10대 노동자가 1887명으로 집계됐다.

프랜차이즈 업체별 산재 승인 건수를 살펴본 결과 교촌치킨의 산재 승인 건수가 210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밖의 프랜차이즈 산재 승인 건수는 ▲이랜드파크 외식사업부 72건 ▲굽네치킨 68건 ▲네네치킨 52건 ▲BHC와 도미노피자 각각 35건 등 순이었다.

산재 승인 건수가 가장 많았던 교촌치킨 측은 4대보험 가입 가입률이 높고 배달 건수가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투데이신문>과의 통화에서 “배달원이 본사 소속직원이 아니다보니 4대보험에 강제로 가입시킬 순 없지만 가맹점에 4대보험 가입을 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달원의 안전을 위해 동부화재와 함께 오토바이 상해보험을 개발하고 가맹점에 정기적으로 안전교육도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