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생대장정 출정식…자유한국당 민생투쟁에 맞불
與, 민생대장정 출정식…자유한국당 민생투쟁에 맞불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5.1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상생 꽃 달기’ 및 ‘진짜 민생 대장정 : 2019 민생바람 출정식’에서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뉴시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상생 꽃 달기’ 및 ‘진짜 민생 대장정 : 2019 민생바람 출정식’에서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15일 ‘2019 민생바람 출정식’을 열고 자유한국당의 민생투쟁 대장정에 맞불을 놓았다.

을지로위원장인 박홍근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소위 ‘민생투쟁 대장정’은 오히려 민생과 투쟁하는 대권을 위한 자기들만의 밥그릇 투쟁 대장정”이라며 “황교안 대표의 가방에는 민생은 없고 오로지 고장 난 나침반과 대권지도만 가득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 이상 얌전하게 말로만 국회 복귀를 촉구하는 것은 올바른 해법이 아니고, 국민들도 바라는 바가 아니다”라며 “자유한국당의 가짜 민생행보에 맞서 진짜 민생바람으로 민생의 생명줄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을지로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자유한국당이 민생을 챙길 의지가 있다면 당장 국회로 들어와 민주당과 진짜 민생 대결을 펼쳐야 할 것”이라며 “지난 6년 동안 묵묵히 민생을 챙긴 민주당 을지로위원회가 쇼가 아닌 진짜 민생대장정이 무엇인지 자유한국당에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을지로위는 먼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피자 가맹점을 찾아 ‘자영업 대책, 현장에서 답을 찾다’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을지로위는 이달 말까지 ▲16일 방송스태프 노동자의 근로계약 체결 및 근로조건 개선 점검을 위한 현장 간담회 ▲21일 화장품 면세품 유통관련 현장 정책간담회 ▲22일 민생법안 정책간담회 ▲24일 가계부채 고통해결, 자영업주 재기지원 강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 ▲24일 중소자동차부품시장 불공정거래 개선 및 활성화를 위한 정책 간담회 ▲28~30일 상인단체들의 유통산업법 국회통과 촉구대회 등 민생행보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장기점포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가이드라인 발표 및 상생 협약식 ▲거제대우조선해양 불공정피해 협력업체 현장방문 ▲상가밀집지역 민주당 제로페이 캠페인 등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