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주총 앞두고 노조 상대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신청
현대중공업, 주총 앞두고 노조 상대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신청
  • 박주환 기자
  • 승인 2019.05.1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적분할 관련 임시주총 31일 오전 10시 예정
노조 방해 우려해 울산지법에 14일 가처분신청
ⓒ뉴시스
현대중공업 노조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을 반대하며 지난 16일부터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박주환 기자】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 임시 주주총회를 앞두고 노동조합을 상대로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신청을 냈다. 

17일 현대중공업 등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금속노조와 현대중공업지부, 대우조선지회를 대상으로 업무방해금지가처분 신청을 지난 14일 울산지법에 제기했다. 

현대중공업은 물적분할을 반대하며 지난 16일부터 부분파업에 들어간 노조가 주총을 방해할 것으로 염려하고 있다. 이번 주총은 오는 31일 오전 10시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가처분신청서에는 ▲주주들을 출입할 수 없도록 하는 행위 ▲출입문이나 출입 경로를 봉쇄하는 행위 ▲노조원들이 소수 의결권을 위임받아 주주총회에 참여하고 진행을 지연하는 행위를 금지해달라는 요청이 포함됐다. 

이밖에도 주총이 열리는 회관 및 인근 100m 주변에 대한 진입, 점거, 체류, 농성, 유인물 배포, 피켓, 벽보, 현수막 기재 등의 방법으로 임시주총 진행을 반대하는 행위들도 못하도록 요구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노조가 임시주총을 방해하겠다고 공공연히 소식지 등을 통해 이야기를 해와서 그런 부분들이 우려가 되기 때문에 (업무방해금지가처분) 신청을 한 것”이라며 “주주 당사자라면 주총에 들어와 충분히 의사 표명할 수 있지만 불법적인 행위들이 발생하는 게 문제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측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연구개발을 위한 R&D법인과 생산법인을 나누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한다. 한국조선해양(가칭)을 연구개발 존속법인으로 두고 생산법인으로 현대중공업을 두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노조는 한국조선해양이 출범하면 그 산하에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을 두게 되는 만큼 현대중공업에는 단순한 생산기능만 남게 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의 가처분 신청에도 예정대로 투쟁을 이어나갈 방침이며 오는 20일 국회토론회와 22일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통해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을 규탄할 예정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