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여성의원, ‘달창’ 발언 나경원 국회 윤리위 제소…자유한국당은 반발
여야 4당 여성의원, ‘달창’ 발언 나경원 국회 윤리위 제소…자유한국당은 반발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5.17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오른쪽) 의원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과 관련해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오른쪽) 의원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과 관련해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 여성 의원들이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에 대해 ‘달창’ 등의 비속어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윤리특위)에 제소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도를 넘은 처사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를 찾아 나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이날 징계안에는 백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여성 의원들과 각당 여성의원들을 대표해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 평화당 장정숙 의원, 정의당 추혜선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징계안에서 “국회의원 나경원의 발언은 대한민국 국회의 품격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여성을 심각하게 비하하고 모독한 것이자 대한민국 주권자인 국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제소 이슈를 밝혔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달창’이라 지칭해 논란이 됐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로, 달빛기사단이라 지칭하는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표현이다.

이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나 원내대표는 당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날 나 원내대표의 윤리위 제소에 대해 도를 넘은 것 같다고 반발하며 즉각 징계안을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를 맡고 있는 정양석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가 새로 선출돼 나 원내대표와 함께 호프회동도 거론해가면서 다음 주에 국회정상화를 위한 접촉들이 예상되고, 이뤄지고 있는 시점에 나 원내대표에 대한 윤리위 제소는 도를 넘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바로 그날 잘못된 발언이라고 인정하고 사과의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며 “본인이 사과한 발언에 대해 민주당이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데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처럼 3당 원내대표가 접촉과 회동을 통해 추경 처리 등을 위한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을 시작하는 가운데 이건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며 “정치적 이용을 이제 그만하고, (징계안을) 즉각 철회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