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장애인이면 자녀도 장애 가질 확률이 높다?…장애인 모·부성권 인식개선 시급
부모가 장애인이면 자녀도 장애 가질 확률이 높다?…장애인 모·부성권 인식개선 시급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9.05.20 17: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장애인 10명 중 7명 “장애인 임신·출산 안 하는 게”
“장애인도 모·부성애 충분…자연스러운 인식 개선 필요”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비장애인들이 장애인 모·부성권을 위해 국가·사회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장애인 모·부성권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거나 부정적인 인식이 짙은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8월까지 한 달 동안 비장애인 605명을 상대로 ‘장애인의 모·부성권에 대한 비장애인의 인식’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평소 장애인의 모·부성권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2.5%가 ‘있다’, 57.5%가 ‘없다‘고 응답했다.

‘부모가 장애인일 경우 자녀가 장애를 가질 확률은 높을 것이다’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렇다’가 69.4%, ‘그렇지 않다’가 30.6%로 조사됐으며, ‘직접 양육이 어려운 장애인 부부는 임신이나 출산을 하지 않는 것이 더 낫다고 본다’는 항목에서는 ‘그렇다’ 69.9%, ‘그렇지 않다’ 30.1%로 집계됐다. 

그런데 ‘가족 또는 사회적 친분을 가진 장애인이 자녀를 임신, 출산, 양육하고자 한다면 지지한다’ 항목에 대해 ‘그렇다’ 58.7%, ‘그렇지 않다’가 41.3%로 지지한다는 응답자가 절반을 넘었다. 

또 ‘국가와 사회는 장애인의 모·부성권 보장을 위해 임신, 출산, 양육을 지원해 주어야 한다‘는 항목은 ’그렇다가‘ 94.0%으로 ’그렇지 않다‘(6.0%)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사회적으로 장애인에 대한 모·부성권에 대한 인식이 미비하고, 장애에 대한 정보의 무지에 다른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장애인의 임신, 출산, 양육에 대한 국가와 사회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강하다는 해석이다.

이와 관련해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이은자 자문위는 장애인의 모·부성권이라는 좁은 범위보다는 더 넒은 범위에서의 사회적 인식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이은자 자문위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비장애인을 상대로 장애인의 모·부성권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것은 매우 아쉽다. 장애인이라고 해서 모·부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장애인도 비장애인만큼의 모·부성애가 있다. 굳이 나눠서 조사를 했어야 했는지 싶다”며 “장애인 모·부성권보다는 ‘장애인도 평범한 부모가 될 수 있다‘, ’장애인도 결혼할 수 있다‘는 등의 더 넓은 범위에서 자연스러운 인식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자문위원은 “인식개선을 위한 아무리 좋은 교육이 이뤄질지라도 직접 부딪히지 않으면 개선이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국가는 장애인이 학교에서부터 평등한 교육권을 보장받고 사회적 인프라도 공평하게 누릴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 비장애인들이 장애인과 직접 부딪힘으로써 인식이 변화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