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일가족 사망 부검 결과 “주저흔·방어흔 발견”
의정부 일가족 사망 부검 결과 “주저흔·방어흔 발견”
  • 김태규 기자
  • 승인 2019.05.21 17: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경찰이 현장을 지키고 있다. ⓒ뉴시스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경찰이 현장을 지키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의 부검에서 자상과 자창에 의한 출혈이 사인일 가능성이 높다는 소견이 나왔다.

의정부경찰서는 21일 피해자들의 시신 부검 결과 3명 모두 목 부위의 찔린 상처와 베인 상처가 직접적인 사인으로 보인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새벽 늦게 잠든 아들 A군에게 전날 오전 11시경 발견됐으나 이미 숨을 거둔 후였다.

경찰에 따르면 부검 결과 어머니 B씨에게서는 방어흔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으며 경추 부위 자상 외에 다른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딸 C양에게는 손등에서 약한 방어흔이 발견됐다. 방어흔이란 공격을 당할 경우 무의식적으로 방어하면서 생기는 상처로, 타살 여부를 가릴 때 중요한 단서가 된다.

아버지 D씨는 경추 부위에서 주저흔이 발견됐다. 주저흔은 주로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경우 생기는 상처로, 이때 심리적으로 주저하게 돼 수차례 자해를 시도하면서 나타난다. D씨의 경우 경추 외에 몸 곳곳에서 자상이 나타났다.

7년 전부터 목공 작업소를 운영해온 D씨는 억대의 빚을 지고 경제적 어려움을 격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새벽 늦게까지 학교 과제를 하다 잠이 들었고, 일어나 보니 가족들이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또 A군은 지난 19일 오후 자신을 제외한 가족들이 집안의 경제적 사정에 대해 심각하게 논의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부 침입 가능성이 낮은 점과 부검 결과에 따라 D씨가 B씨와 C양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