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리스트 신작 ‘인서울’, 장영남·민도희 캐스팅 확정
플레이리스트 신작 ‘인서울’, 장영남·민도희 캐스팅 확정
  • 김소정 기자
  • 승인 2019.06.0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장영남, 민도희 ⓒ플레이리스트

【투데이신문 김소정 기자】 영상콘텐츠 제작사 플레이리스트(대표 박태원) 하반기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인서울’에 배우 장영남, 민도희 캐스팅이 확정됐다.

‘인서울’(정수윤 각본, 임지은 연출)은 ‘내가 독립하는 유일한 방법’을 부제로 애증의 모녀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로 현실 감각이라고는 전혀 없는 딸에게 서슴없이 팩트 폭격을 하는 엄마 영주(장영남)와, 그런 엄마에게서 독립하기 위해 ‘인서울’ 대학 진학을 꿈꾸는 딸 다미(민도희) 사이에 펼쳐지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장영남은 딸 다미를 홀로 키우는 송영주 역을 맡았으며, 뭐든 확실하고 정리된 것을 좋아하는 자신과 정 반대인 딸 다미와의 갈등에 고민이 깊은 인물이다. 방 청소부터 대학 진학까지 사사건건 부딪치는 현실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장영남은 올 상반기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차지한 드라마 ‘왕이 된 남자’의 대비 역을 맡아 명품연기를 펼친 바 있다.

엄마 영주와 전쟁 같은 사랑을 하는 딸 강다미 역은 민도희가 맡았으며, 그는 엄마와의 갈등에서 벗어나기 위해 무조건 ‘인서울’ 대학 진학만을 꿈꾸는 고3 수험생 다미로 분한다.

그밖에 다미의 친구 성현, 하림 역은 신예 려운, 진예주가 맡았다. 

웹콘텐츠 강자 플레이리스트의 신작 공개와 함께 명품 연기의 대가 장영남,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6년차 배우로 거듭난 민도희 그리고 신예 배우들의 합류 소식이 공개되자 ‘인서울’에 대한 기대감 역시 높아지고 있다.

박태원 플레이리스트 대표는 “누구보다 사랑하지만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현실 모녀 관계를 믿고 보는 배우들과 함께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면서 “20살에 대한 로망 가득한 마음으로 ‘인서울’을 꿈꾸는 고3, 대학생, 자취, 홀로 견디는 서울살이 등 풍성한 이야기를 촘촘하게 보여주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영남-민도희와 함께 려운-진예주의 열연이 빛날 플레이리스트 ‘인서울’은 7월 22일부터 네이버 V에서 단독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