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 어선 귀순 사건, 대통령이 사과할 사안…국정조사 통해 밝혀야”
나경원 “北 어선 귀순 사건, 대통령이 사과할 사안…국정조사 통해 밝혀야”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6.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안보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안보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북한어선 귀순 사건과 관련해 “이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아울러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추진할 방침도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안보 의원총회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당연히 그 책임을 지고 그 자리에서 사퇴해야 되는 것이 마땅하고, 국무총리의 사과가 아니라 대통령께서 사과할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안보가 정말 뻥 뚫렸다. 대한민국이 무장해제되고 말았다. 어떻게 보면 ‘9.19 남북군사합의가 이뤄졌을 때부터 예견된 상황 아니었나’하는 생각이 든다”며 “그 1년 동안 비핵화는 온데간데없고, 무장해제만 진전이 되고 만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 깜짝 놀랄 것은 이러한 무장해제 속에서 우리의 해상, 육상 경계가 완전히 뚫린 것도 모자라 군은 이것을 축소하고 은폐하려했다는 시도”라며 “결국 군이 우리의 안보를 지킨 것이 아니라 어민이 안보를 지킨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배가 어떤 경로를 통해 대한민국에 왔느냐는 그들이 간첩행위로 왔는지, 순수한 탈북의 의사로 왔는지를 확정하는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지금까지도 항적기록이 확인이 되지 않았는데 두 시간 달랑 조사하고, 북한으로 가고 싶은 사람은 대공 용의점이 없다는 이유로 바로 보내줬다”며 “대공 용의점을 그들의 진술만 갖고 판단하는 것이 맞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질타했다.

더불어 “그 4명은 대한민국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전혀 서로 이견이 있었던 흔적이 없다”며 “이견이 없었던 것에 비춰서 ‘대공 용의점이 있거나 아니면 귀북하고 싶지 않고, 대한민국에 있고 싶었던 사람들인데 (북으로) 보내준 것 아닌가’ 이 두 가지로 해석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이 부분은 국정조사를 통해 모든 사실을 더욱 명확하게 파악해 나가야 될 부분”이라며 국정조사를 추진할 방침을 시사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