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대만 투자자 ‘린사모’ 경찰 입건…소환은 ‘불투명’
버닝썬 대만 투자자 ‘린사모’ 경찰 입건…소환은 ‘불투명’
  • 전소영 기자
  • 승인 2019.06.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클럽 ‘버닝썬’ 수사와 관련해 이른바 ‘린사모’로 불리는 대만인 투자자가 정식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1일 린사모에게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고 밝혔다.

린사모는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짜고 자신의 금고지기인 안모씨의 대포통장을 이용해 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버닝썬 MD를 고용해 급여를 주는 것처럼 속여 약 5억 7000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대만에 있는 린사모가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소환통보가 의미 없다고 판단, 현재까지의 증거를 활용해 기소의견으로 송치를 할지, 또는 기소중지를 할지 검토 중에 있다.

경찰은 다음주 린사모를 포함해 승리, 유 전 대표, 안씨 등을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