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찰 비리’ 연루 삼성SDS, 행안부 공공사업 입찰 참여 논란
‘입찰 비리’ 연루 삼성SDS, 행안부 공공사업 입찰 참여 논란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9.07.1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00억원 규모 ‘차세대 지방세정보시스템구축 사업’ 참여
전직 직원은 국세청 입찰비리로 구속기소, 적절성 논란
ⓒ뉴시스
ⓒ뉴시스

【투데이신문 최병춘 기자】 삼성SDS가 6년 만에 공공SW시장 진출을 본격화했지만 주위의 시선이 곱지 않다. 전직 직원들이 공공입찰 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다시 공공사업에 도전하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이다.

18일 삼성SDS는 행정안전부의 ‘차세대 지방세정보시스템구축 1단계 사업’ 공모에 지난 17일 참여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지난 2021년까지 국비 1668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번 입찰은 삼성SDS가 지난 2013년 대기업 참여제한 제도 시행과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대외사업을 중단한 이후 처음으로 참여한 대형 공공사업이다. 앞서 삼성SDS는 국세청 빅데이터 사업 참여를 준비했지만 막판 철회했다.

삼성SDS는 홍원표 대표가 ‘대외 사업을 통한 혁신 성장’을 올해 경영 방침으로 내거는 등 공공사업 진출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높은 내부거래율을 낮춰야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삼성SDS가 성장세를 유지하기 위하는 상황이다.

이에 삼성SDS는 이번 입찰을 시작으로 기획재정부 차세대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 구축 사업, 올 하반기 발주가 예상되는 우체국금융의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 등에도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삼성SDS의 공공사업 참여 자격을 두고 논란도 일고 있다. 국세청 정보화사업 입찰비리 혐의로 전직 직원이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다시 공공사업에 참여하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이달 초 국세청 정보화사업관련비리 수사 결과 금품수수 혐의로 삼성SDS 전직 부장 2명을 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국세청이 2013~2014년 발주한 정보화 통합사업 납품 과정에서 특정업체를 거래 단계에 끼워주는 대가로 14억원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대규모 사업에서 국세청이 세부적인 원가까지 검증하기 어려운 상황을 악용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SDS은 관련 사건에 대해 인지하지도 못했고 법원의 판단도 내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추진 중인 사업을 접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향후 공공사업 추진 방침도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SDS 관계자는 “공공사업 등 대외시장 확대하는 것이 올해 계획”이라며 “다만 향후 입찰 계획은 확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