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하려던 60대 선장, 배 정박시키다 다리 절단 사고…해경 구조
태풍 피하려던 60대 선장, 배 정박시키다 다리 절단 사고…해경 구조
  • 김효인 기자
  • 승인 2019.07.2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신문 김효인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를 피해 선박을 항구에 정박시키려던 60대 선장이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으나 당시 순찰 중이던 완도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20일 전남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11시43분경 완도항에 정박 중이던 4.99t급 선박에서 A(64)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당시 순찰 중이던 해경대원이 발견했다.

A씨는 오른쪽 다리가 절단된 상태로 거동하지 못한 채 고통을 호소했다고 밝혀졌다.

해경은 즉시 응급조치를 한 뒤 119 등에 상황을 전달했고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후 해당 절단부위를 찾아 병원 측에 인계했으며 A씨는 봉합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A씨가 태풍을 피해 선박을 항구에 정박시키는 작업을 하던 중 밧줄 등에 발을 맞아 절단된 것이 아닌가 추측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