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무당 7편] 하연수 SNS 태도, 대체 무엇이 문제인가
[박수무당 7편] 하연수 SNS 태도, 대체 무엇이 문제인가
  • 크리에이터 박수무당
  • 승인 2019.07.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8일, 하연수 배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며 작품 사진을 올렸습니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질문했습니다. 이에 하연수 배우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됐고요”라고 답했습니다.

하연수 배우의 댓글을 본 네티즌들은 “단순히 궁금해서 물어본 팬에게 까칠하게 반응했다”며 그의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하연수 배우의 이 같은 대응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으며 ‘태도논란’이 일게 됐습니다. 이에 대해 ‘대중의 사랑으로 먹고사는 연예인이 자신에 대한 사랑을 표현한 팬에게 공개적으로 과하게 반응했다’는 등의 비난이 이어졌습니다.

공개되지 않도록 메시지를 보내거나 해당 계정을 차단하는 등의 방법을 택했어야 한다면서 말이죠. 하연수 배우에 대한 비난은 적절한 것일까요?

하 배우의 ‘태도논란’은 그가 연예인이라는 데서 기인합니다. 대중의 관심이 있어야 생존할 수 있는 직업이기에 대중에게 항상 친절하고 상냥해야 한다는 것이죠. 그런데 이 기준이 성별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는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한 박수무당의 신랄한 비평 지금부터 들어보시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