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적극 대응키로
정부,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적극 대응키로
  • 한정욱 기자
  • 승인 2019.08.1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김인철 대변인 ⓒ뉴시스
외교부 김인철 대변인 ⓒ뉴시스

【투데이신문 한정욱 기자】 정부는 13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 공개 요구 등 적극 대응해나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외교부 김인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현황과 처리계획 등 관련한 제반사항에 대해 일본 측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가는 한편,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앞서 정부는 지난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계획에 대한 정보를 입수한 직후인 같은 해 10월, 일본 측에 우리 측의 우려와 요청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며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 한중일 원자력고의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 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을 통해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왔다.

또한, 올해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향후 우리 국민의 후쿠시마 지역 방문과 관련해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필요한 경우에는 조치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