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의혹’ 정면돌파 의지…“청문회 과정에서 철저히 검증될 것”
靑, ‘조국 의혹’ 정면돌파 의지…“청문회 과정에서 철저히 검증될 것”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8.2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뉴시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들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철저히 검증될 것이라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기도 하다. 또 후보자가 하지 않은 일들을 ‘했을 것이다’, ‘했을 수 있다’, ‘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런 식의 의혹 제기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 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이혼을 했다는 주장, 딸이 불법으로 영어 논문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또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 등 모든 의혹은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며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 역시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장관 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상세한 답변이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국회 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지금껏 저와 제 가족의 부족한 점을 꼼꼼히 들여다보지 못한 채 대한민국의 법과 제도개혁을 위해서 앞만 보고 달려왔다”며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긍정적 사회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지켜봐 달라”고 했다.

딸의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서는 “제 딸이 문제의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거듭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