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검찰 고발키로…“즉각 수사 나서달라”
자유한국당,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검찰 고발키로…“즉각 수사 나서달라”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8.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은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2차 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딸의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서는 우리 당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에 비춰 고발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즉각 수사에 나서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대 교수 아버지의 특권을 등에 업고 명문대 의전원을 비집고 들어간 이 기막힌 일을 그대로 두면 우리 사회의 공정의 가치는 완전히 무너진다”며 “살아있는 권력 앞에 위축되지 말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대로 검찰은 명예를 지키고 수사해달라”고 검찰을 향해 거듭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조 후보자가 오늘 기자들에게 ‘가짜뉴스’ 운운하면서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려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 정권의 아주 고질적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불편한 의혹을 제기하고 문제점을 지적하면 무턱대고 ‘가짜뉴스다’라고 규정하는 정권”이라며 “그러면서 비판여론을 의식했는지 조 후보자가 “모든 질책을 감수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그 질책을 감수하는 것, 그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미 도덕성, 준법성에 금이 갈대로 갔다. 또 온 국민을 이미 실망시킬 대로 시켰다”며 “감히 사법개혁을 운운할 수 있는지 놀랍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위를 유지하는 그 1분 1초가 대한민국의 치욕이고, 국민의 아픔”이라며 “더 이상 국민들에게 좌절감 심어주지 말고 당장 물러나라”고 거듭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