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정권 폭정 앞에 힘 모아야…낮은 자세로 대통합에 헌신하겠다”
황교안 “文 정권 폭정 앞에 힘 모아야…낮은 자세로 대통합에 헌신하겠다”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9.1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인천 부평구 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인천 부평구 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전날 제안한 ‘조국 파면 국민 연대’를 언급하며 “저부터 보다 낮은 자세와 열린 마음으로 대통합의 길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추석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절체절명의 국가적 위기 앞에 대한민국을 지키려는 모든 분들이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가 제안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가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당면한 과제부터 하나하나 발걸음을 맞춰나가면 결국 국민과 나라를 살리는 큰길에 하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조 장관 임명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문 대통령은) 국민과 조국의 갈림길에서 국민을 버리고 조국을 선택했다”며 “조국 임명 강행은 위선과 독선, 오만과 기만으로 가득 찬 이 정권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대통령의 약속은 달콤한 거짓말에 지나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오로지 총선 승리와 정권 유지만을 목표로, 대한민국 파괴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 “저와 자유한국당은 오로지 국민과 나라만 생각하면서, 나라를 살리는 투쟁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더욱 힘차게 펼쳐 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추석 이후 경제와 안보 등에 대한 정책대안들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제를 살릴 경제 대전환 방안, 나라를 지킬 안보 대전환 방안, 준비를 마쳐가고 있다”며 “우리 당과 정치를 혁신하고 국민 대통합을 이끌어갈 새로운 방안들도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