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황교안 삭발에 비판…“정치쇼·후진적 행태”
여야, 황교안 삭발에 비판…“정치쇼·후진적 행태”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9.1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대안정치연대,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여야 정치권은 1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에 나선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투쟁의 이름을 붙인 삭발은 부조리에 맞서 분투하다 그 뜻을 못다 이룬 사람들이 끝내 선택하는 절박한 심정의 발로”라며 “그저 정쟁을 위한, 혹은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대표에게는 국회라는 공간에서 일하고 투쟁할 권한이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이미 합의된 20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 첫 일정마저 거부하고 있다”며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쓴소리에는 눈과 귀를 닫고, 장외투쟁과 단식, 이제 삭발까지 이어지는 정쟁을 반길 국민은 없다”고 비판했다.

대안정치연대 김기옥 대변인도 논평에서 “참으로 후진적인 행태다. 보수의 몰락이 황 대표로 정점을 찍고 있는 듯하다”며 “제1야당 대표의 계속된 헛발질 때문에 고장 난 기관차처럼 내달리고 있는 정부여당을 제대로 견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 “삭발이나 단식으로 해결될 상황이 아니다. 마음과 욕심을 내려놓고 황 대표는 차라리 대표직을 걸고 투쟁하라”며 “진정한 민주주의는 절대권력에 대한 견제가 필요한데 제1야당이 오합지졸이다. 연민을 느낀다”고 했다.

정의당 김동균 부대변인 역시 논평을 내고 “자신의 신체를 담보로 하는 투쟁은 가진 것 하나 없는 약자들이 최후에 택하는 방법”이라며 “그런 마당에 구성원들 모두 기득권인 자유한국당이 삭발 투쟁이랍시고 약자 코스프레를 하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우리 정치의 후진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면서 씁쓸하다”며 “이번 삭발투쟁은 조국 청문회를 맹탕 청문회로 이끈 정치적 무능력을 면피하기 위한 정치쇼에 불과하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