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자유한국당 릴레이 삭발…5선 심재철·이주영도 동참
계속되는 자유한국당 릴레이 삭발…5선 심재철·이주영도 동참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09.1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와 중진의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식을 마친 뒤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황 대표, 심재철, 이주영 의원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와 중진의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식을 마친 뒤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황 대표, 이주영, 심재철 의원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자유한국당의 릴레이 삭발이 계속되고 있다.

5선 중진의원인 심재철, 이주영 의원은 18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이후 삭발에 나섰다.

국회부의장을 맡고 있는 이주영 의원은 연석회의에서 “개혁의 성공은 내용도 중요하지만, 메신저가 더 중요하다. 국민의 신뢰가 핵심”이라며 “그는 개혁주도자가 될 수 없음이 분명해졌다. ‘즉각 사퇴하고, 수사받으라’는 것이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재인 정권이 ‘국민 상식의 이러한 명령에 따르지 않는다면 국민 저항권에 의한 정권퇴진이 답이다’하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의원도 “우리의 근본적인 정체성이 문재인 좌파정권에 의해 질식사당하고 있다”며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은 이제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함으로써 법치도 짓밟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민은 조국과 문재인 대통령의 거짓말과 뻔뻔함에 분노한다”며 “온 국민이 함께 피와 땀으로 일궈놓은 대한민국을 위선에 가득 찬 좌파에게 더 이상 맡겨놓아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두 의원에 이어 차명진 전 의원도 삭발에 동참했다.

자유한국당의 릴레이 삭발은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을 시작으로, 16일 황교안 대표, 17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 송영선 전 의원, 강효상 의원에 이어 이날 이주영, 심재철 의원, 차명진 전 의원 등이 참여했다. 오는 19일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삭발에 나설 예정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