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직원 성추행·손찌검’ 청주시 공무원 벌금형
‘동료 직원 성추행·손찌검’ 청주시 공무원 벌금형
  • 김효인 기자
  • 승인 2019.11.0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신문 김효인 기자】 동료 직원을 성추행하고 폭행한 청주시 공무원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김룡 판사는 6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청주시청 7급 공무원 A(59)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범행 경위와 수법 등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초범인 점과 일부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A씨는 2015년 청주시 모 사업소 6급 팀장으로 근무하며 여직원 B씨를 수차례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017년 11월 회식 자리에서는 또 다른 여직원 C씨를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청주시 감사부서는 피해 여직원의 신고가 접수되자 A씨를 직위해제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는 지난 2월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를 7급으로 강등 처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