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한 농성 나선 황교안…“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막겠다”
무기한 농성 나선 황교안…“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막겠다”
  • 남정호 기자
  • 승인 2019.12.1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저지하기 위해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제 저들은 선거법과 공수처법마저 조만간 날치기 강행 처리하려고 할 거다. 좌파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쿠데타가 임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있었던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대해서는 “어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죽었다. 다수의 횡포에 국회는 유린당하고 헌법과 법치는 무너졌다”며 “512조원에 달하는 국민혈세가 눈 깜짝할 사이에 도둑질당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은 국민과 야당을 향한 선전포고”라며 “국가와 국민이 아니라 정권의 안위를 위해 무슨 일이든지 벌이겠다고 하는 노골적인 제1야당에 대한 협박”이라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좌파독재 연장법에 찬동한 위성정당들과 공모해 밀실에서 국민혈세를 나눠먹는 뒷거래를 한 것”이라며 “국민의 혈세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공수처법 통과를 위한 정치적 뒷거래의 떡고물로 이용됐다. 국민세금이 더러운 정치야합의 뇌물로 활용됐다”라고 거듭 비판을 이어갔다.

더불어 “이번 예산안의 문제점도 낱낱이 파헤쳐 진상을 밝히고 국민과 함께 ‘국민세금 수호투쟁’도 전개할 것”이라며 “국민혈세를 도둑질해 총선용 생색내기에 쓴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제부터 집권여당과 2중대 군소정당의 야합이 본격적으로 시작이 된 것이다. 어제의 사건은 그 출발점이 된 것”이라며 “우리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좌파독재를 반드시 막아내고 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