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한’ 평년보다 따뜻…미세먼지 농도는 ‘높음’
올해 ‘대한’ 평년보다 따뜻…미세먼지 농도는 ‘높음’
  • 박주환 기자
  • 승인 2020.01.1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기상청은 올해 ‘대한(大寒)’의 기온이 평년보다 따뜻하겠지만 미세먼지 농도는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박주환 기자】 큰 추위를 뜻하는 ‘대한(大寒)’이 다가오지만 평년보다 따뜻한 기온으로 큰 추위는 없을 전망이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0일 한 해 중 가장 춥다는 절기인 대한의 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0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8도에서 3도, 최고기온은 2도에서 9도 수준을 웃돌 것으로 관측했다. 평년 기온은 최저기온 -11도에서 0도, 최고기온은 1도에서 8도다. 

이날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5~7도 ▲인천 -4~0도 ▲춘천 -7~-2도 ▲대전 -5~0도 ▲광주 -2~6도 ▲대구 -3~4도 ▲부산 0~8도 등으로 예보됐다.

주요 지역 낮 최고기온은 ▲서울 4~7도 ▲인천 3~7도 ▲춘천 4~6도 ▲대전 4~8도 ▲광주 7~11도 ▲대구 6~10도 ▲부산 9~13도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한이 포함된 다음 주에는 전국에 눈이나 비가 내리는 곳이 많고 구름이 많이 껴 흐린 날씨가 이어지겠다.

이에 따른 대기 정체로 미세먼지 농도 역시 20일부터 22일까지 대부분 지역에서 높아질 전망이며 23일 이후 개선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