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 압승 토대로 ‘제왕적 대통령제’ 막을 개헌 추진”
황교안 “총선 압승 토대로 ‘제왕적 대통령제’ 막을 개헌 추진”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0.01.22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총선 승리를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막을 수 있는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총선 압승을 토대로 해서 제왕적 대통령제를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는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 대표로서 삭발, 단식, 무기한 농성과 같은 극한투쟁도 마다하지 않았다. 하지만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얻는데 부족했다. 문 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했다”며 “대한민국이 정치의 발목을 잡히지 않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는 법적 기반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에게 1대 1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그는 “제가 제1야당 대표로 취임한 후에 대통령과 단독으로 만나서 현안을 상의한 기억이 없다. 여러 번 요구했지만, 아무 응답이 없었다”며 “이제 더 이상 대통령이 야당 대표 만나지 않고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는 그런 불통의 정권이라는 비난을 받지 말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라고 했다.

황 대표는 또 총선 승리를 위해 공천 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자유우파 정당 역사상 가장 혁신적인 공천 기준을 마련했다”며 “현역 국회의원을 50%까지 교체하고, 20대~40대의 젊은 정치인들 30%를 공천해 젊은 보수정당, 젊은 자유우파 정당을 만들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한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이 희생해야 한다”며 “저부터 무엇이든, 어떠한 역할과 어떤 책임이든 마다하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보수통합과 관련해서는 “통합은 우리의 의무다. 통합을 반대하거나 지연시키는 행위는 문재인 독재 정권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자유민주진영의 대통합을 위해 그 어떤 일도, 그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단호히 저지하고, 자유대한민국을 되찾아 와야 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4월 총선에서 압도적 지지로 저희들에게 과반 의석을 주실 것을 부탁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