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서울 1명·TK 21명 추가돼 총 104명…첫 사망자 나와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서울 1명·TK 21명 추가돼 총 104명…첫 사망자 나와
  • 김태규 기자
  • 승인 2020.02.2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보건소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신천지 동대문교회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동대문구보건소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신천지 동대문교회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증하면서 촐 104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1명은 사망자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22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환자 22명 중 21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대구·경북지역 확진환자 21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5명, 새로난한방병원 관련자는 1명,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는 13명이며, 역학조사 중인 확진환자는 2명이다. 서울에서 확인된 확진환자 역시 역학조사 중에 있다.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환자 중 1명은 사망했으며, 검사 결과 양성으로 밝혀졌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검사대상은 1만3098명이며, 이 중 1만123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860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