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산불 진화 헬기 추락’ 부기장 실종 이틀째…수중 수색 재개
‘울산 산불 진화 헬기 추락’ 부기장 실종 이틀째…수중 수색 재개
  • 한관우 인턴기자
  • 승인 2020.03.2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실종자 수색 작업에서 철수하는 구조대원들 ⓒ뉴시스
전날 실종자 수색 작업에서 철수하는 구조대원들 ⓒ뉴시스

【투데이신문 한관우 인턴기자】 소방당국이 울산 헬기 추락 사고 실종자 수중 수색 작업을 재개했다.

울산소방본부는 20일 오전 6시부터 산불을 진화하다 추락한 헬기에 탑승했던 부기장 A(47)씨를 찾기 위한 수중 수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3시 30분경 울주군 회야저수지 부근에서 산불 진화 작업 중이던 헬기 1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헬기는 저수지에서 물을 뜨던 중 인근 산비탈을 충격한 뒤 저수지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기장 B(55)씨와 A씨가 물에 빠졌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B씨는 구조됐지만 A씨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소방당국은 A씨를 구조하기 위해 저수지 주변과 수중 수색 작업을 진행했지만, 사고 당일 오후 8시 30분경 날이 어두워짐에 따라 시야 확보가 어려워져 수색을 중단했다.

사고 헬기의 동체는 현재 저수지 수심 7~8m에 있다. 추락 과정에서 나뭇가지가 엉킨 데다가 저수지 바닥이 진흙이라 수색이 용이하지 못한 상황이다.

소방본부는 구조대 30여명을 동원해 A씨에 대한 수중 수색 작업을 재개하는 한편 B씨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