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성착취 영상 제작·유포 ‘n번방’ 사건 TF 구성…“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처벌할 것”
檢, 성착취 영상 제작·유포 ‘n번방’ 사건 TF 구성…“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처벌할 것”
  • 김태규 기자
  • 승인 2020.03.2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가운데 경찰서 앞에서 텔레그램 성착취자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시민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가운데 경찰서 앞에서 텔레그램 성착취자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시민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검찰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특별수사TF(태스크포스)를 꾸렸다.

서울중앙지검은 25일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사건에 대해 엄정 대처하기 위해 검사 등 21명으로 구성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구성했다.

TF 총괄팀장에는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이 맡았으며 △여성아동범죄조사부 △강력부 △범죄수익환수부 △출입국·관세범죄전담부(사법공조 전담) 등 4개부서에서 검사 9명과 수사관 12명 등 21명이 투입된다. TF 지휘는 김욱준 4차장 검사가 담당한다.

TF는 ‘박사방’ 사건을 포함해 관련 사안 전반에 대해 수사하며, 산하에는 △사건수사팀(수사·공소유지 및 형사사법공조) △수사지휘팀(경찰 수사지휘 및 법리검토) △재발방지팀(범죄수익환수 및 제도개선 등 재발방지 대책마련) 등이 마련된다.

서울중앙지검은 성착취 영상 확산 방지 및 삭제 등 피해자들의 피해회복에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관련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해 수사상 발견된 제도상 문제점을 검토하고 개선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관련자를 적발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건을 TF 총괄팀장인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에게 배당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