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 고공행진 이어가며 ‘56%’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 고공행진 이어가며 ‘56%’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0.04.0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오후 청와대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오후 청와대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올해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부정평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지난달 31일~이달 2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4월 1주차 여론조사 결과,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p 상승한 56%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전주에 비해 3%p 하락한 36%, 의견 유보(어느 쪽도 아님, 모름, 응답거절)는 8%로 나타났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52%/38%, 30대 66%/26%, 40대 69%/25%, 50대 54%/41%, 60대 이상 46%/45%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의 91%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86%가 부정적이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긍정(45%)이 부정(38%)을 앞섰다.

긍정평가의 이유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처(5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전반적으로 잘한다(5%)’ 등이 제시됐다. 반면 부정평가의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 미흡(33%)’,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2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8%)’ 등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코로나19 관련 응답은 9주째 긍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 있으며, 그 비중 또한 지속해서 늘었다”며 “부정 평가 이유에서도 코로나19 관련 응답이 6주째 1순위”라고 설명했다.

정당별 지지도에서는 민주당 41%, 통합당 23%, 무당층 22%, 정의당 4%,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2%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집계는 지난달 31일~이달 2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7304명에 통화를 시도, 최종 1002명이 답해 14%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